조지 셀은 내가 죽이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여겨야 – 아르농쿠르